본문으로 바로가기

2014-11-15 서울관악산.gpx

관악산(冠岳山)은 높이가 629m이며 최고봉은 연주봉이며, 서쪽은 삼성산으로 이어진다. 전사면은 비교적 가파르며, 서울 분지를 둘러싸고 있는 봉우리중의 하나다. 예로부터 수도 서울의 방벽으로 이용되어왔다. 본래 화산이라 하여 조선 태조 이성계가 한양에 도읍을 정할때 화기를 끄기위해 경복궁 앞에 해태를 만들어 세우고 관악산 중턱에 물동이를 묻었다고 한다. 산정에는 세조가 기우제를 지내던 연주대가 있다. 

▲ 서울대 쪽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성주암 대웅전. 예술작품 같다. 성주암은신라문무왕17년(677)에 원효대사가 창건. 고려 충숙왕8년(1321)에 각진국사에 의해 중창 되었다. 이후 흔적만 남은 터에 1897년 만월스님이 암자를 짓고 유지 하던중 1966년에 혜담스님, 1981년 종연스님에 이르러 불사가 시작 되었다.

▲ 기상대와 바위끝에 걸려있는 연주대가 보인다.

▲ 관악산 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